北美정상, 공동서명식 갖고 합의문 교환…트럼프 기자회견 예정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오전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확대회담을 하고 있다 . /사진=케빈 림, 더 스트레이츠타임즈(Kevin Lim, THE STRAITS TIMES)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역사적인 첫 북미정상회담을 마무리하며 공동서명식을 가졌다.

북미 양국의 정상은 이날 현지시간으로 오후 1시 39분께(한국시간 오후 2시 40분)께 공동서명식 현장에 모습을 드러냈으며, 준비된 합의문에 교차로 서명했다.

서명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는 모두 이번 문서에 서명하게 된 것을 대단히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오늘 서명하는 문서는 매우 포괄적이며, 양국 모두가 만족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오늘 역사적인 이 만남에서 지난 과거를 걷고 새로운 출발을 알리는 역사적 문건에 서명하게 된다”며 “세상은 아마 중대한 변화를 보게될 것”이라고 말했다.

두 정상은 발언을 마친 뒤 악수를 나누고, 테이블 위에 준비된 필기구를 들어 합의문에 서명했다. 김 위원장의 곁에는 여동생인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트럼프 대통령의 옆에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자리해 두 정상을 보좌했다.

양국 정상은 이후 각자 서명한 합의문을 교환했고, 다시금 환하게 웃으며 악수를 나눴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취재진을 향해 양측의 서명이 담긴 합의문을 들어보이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서명을 마친 뒤 “오늘 우리의 특별한 관계가 시작됐다”면서 “오늘 만남이 그 누가 기대했던 것, 예측했던 것보다 좋은 만남이고 좋은 결과로 이어질 것 같다. 앞으로 많은 진척이 있을 것 같다”며 김 위원장에게 사의를 표했다.

이후 두 정상은 자리에서 일어나 앞서 등장했던 문으로 퇴장했다. 이후 단 둘이 복도를 걸어나와 서명이 담긴 합의문을 든 채로 기념촬영을 진행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곧 기자회견을 열어 이날 양국 간 합의한 내용에 대해 설명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