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지린과 허베이서 탈북민 12명 또다시 체포…북송 위기”

중국 지역에서 공안(公安·경찰)에 체포되는 탈북민들이 늘고 있는 가운데, 지난달 중국 지린(吉林)성 지린시와 허베이(河北)성 친황다오(秦皇島)시에서 탈북민 12명이 또 다시 체포돼 북송(北送) 위기에 처해진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 사정에 밝은 대북 소식통은 5일 데일리NK와의 통화에서 “지난달 2일 북한 주민 7명이 지린역에서 체포됐고, 14일에는 5명이 친황다오에서 승합차로 이동하다가 중국 공안에 체포됐다”고 전했다.

소식통은 이어 “현재 12명의 탈북민은 중국 측의 조사를 받고 북송 대기 중”이라면서 “이들이 북송되는 것은 시간문제이고 북한 당국의 처벌을 피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는 북한 당국이 탈북민 체포와 북송에 대해 중국 측에 협조를 당부하고 있다는 소식과 연관돼 주목된다. (▶관련기사 바로 보기 : “北보위부, 주민 집단탈북에 사진 뿌리고 中에 북송 요청”)

탈북민들은 북중 국경이라는 사선(死線)을 넘은 이후에도 중국에서는 촘촘하게 짜여 있는 북중 체포조의 감시망을 피해야 하는 어려움에 처해 있는 셈이다. 또한 최근엔 무관심과 책임 전가라는 악재까지 겹쳤다는 게 소식통의 전언이다.

소식통은 “더욱 심각한 것은 체포된 탈북민들을 움직이던 브로커들이 책임전가를 우려해 가족들에게 알리지 않고 있다는 점”이라면서 “이렇게 되면 누구도 손을 쓰지 않고 탈북민들은 북송 때까지 방치되곤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탈북 과정에 중국 공안에 체포됐지만 공개되지 않은 사례들이 너무 많았다”면서“지난 4월과 5월, 두 달 안에 중국 선양(瀋陽), 칭다오(靑島), 쿤밍(昆明) 지역에서 30여 명이 체포됐지만, 그때도 역시 누구도 대책 마련에 나서지 않았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자유아시아방송은 3일 국제인권단체 휴먼라이츠워치를 인용, 지난 7, 8월 두달 동안 최소한 41명의 탈북민과 숫자 미상의 협조자들이 중국 측에 구금됐다고 보도한 바 있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소셜공유